‘지속가능한 당진’위해 한국동서발전과 환경협약 체결
공약명 : 6-1 대기환경 실천계획의 철저한 이행
 
‘지속가능한 당진’위해 한국동서발전과 환경협약 체결
- 2025년까지 2조4734억 원 투자, 온실가스 저감에 총력 -
 


당진의 공기가 깨끗해지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과 한국동서발전(주) 당진발전본부(이하 ‘당진본부’) 이창열 본부장은 24일 당진본부 대회의실에서 깨끗한 당진하늘을 만들기 위한 ‘발전소 환경개선 및 온실가스 저감 협약’을 체결했다.

당진시와 당진본부의 환경협정은 2014년과 2017년에 이어 세 번째 강화된 것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당진본부는 발전소 환경설비개선과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환 등에 2025년까지 2조 4734억 원을 추가 투자한다.

또 이번 협약에는 ▲환경설비개선 등 환경오염물질 방지시설 개선 ▲옥내저탄장 건설 ▲부산물 재활용 확대 ▲신재생 발전설비 운영·확대 ▲바이오연료 사용 운영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이날 김 시장은 “기후변화는 우리 지역 뿐 아니라 전 지구적 이슈이며, 탄소중립은 우리세대가 책임성을 가지고 이뤄야 할 지속가능한 과제”라며 “전 지구적 기후위기 극복과 당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2050년까지 완전한 탄소중립달성을 목표로 당진본부가 참여해준 것에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창열 본부장도 "당진본부가 공기업으로서 환경보전을 최우선으로 해 미래세대를 위한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고 첨단 환경설비를 추가 도입해 당진시의 탄소중립에 함께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본부는 2014년 시와 맺은 환경협정 이행과 2017년 자발적 감축협약을 토대로 환경설비를 개선해 2020년 12월 말 기준 오염물질 연간배출량 저감 목표인 40%를 상회하는 80.8% (7,135톤)을 감축한 바 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