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42개 사업장과 대기오염물질 자발적 감축 협약
공약명 : 6-1 대기환경 실천계획의 철저한 이행

당진시, 42개 사업장과 대기오염물질 자발적 감축 협약
- 지역 대기질 개선 및 친환경 자동차 인프라 구축 약속 -
 

당진시가 관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42곳과 협약을 맺고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감축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코로나19 여건을 감안해 10일 당진시청 해나루홀에서 관내 철강 및 에너지 사업장인 한국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 현대제철(주) 당진제철소, 환영철강공업(주), 지에스이피에스(주), 케이지동부제철(주) 등 5개 기업만 대면으로 진행됐다.

시는 지난 2017년 지역의 대기질 개선을 위해 대기 1종 사업장 22개소와 2020년까지 2016년 대비 20% 이상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축 협약을 맺어 70% 이상 저감한 바 있으며, 이번 협약은 1단계 감축 대상이었던 대기 1종 사업장과 더불어 대기 2종 사업장까지 대상을 확대해 자발적 감축 2단계를 추진한다.

협약 대상 기업 중 충청남도와 자발적 감축을 추진 중인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대상 사업장은 충남도 협약사항을 준수해 2020년 할당량 대비 2024년 배출량을 43%이상 감축하며, 그 외 사업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기업여건을 감안해 2019년 및 2020년 평균 배출량 대비 10% 이상 감축을 목표로 추진한다.

또한 협약 내용에 기업에서는 사내용 차량 구매 시 전기나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자동차를 우선 구매하고 사내 전기·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으며, 협약에 따라 시는 협약 기업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김홍장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토대로 지역 대기환경개선은 물론 지구 온실가스 감축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발적으로 협약에 참여해주신 기업에 감사드리며 협력 체계를 굳건히 다져 ‘살기 좋은 당진’ 구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