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투자 청신호, 기업유치 쾌속 질주
공약명 : 2-1 석문국가산업단지 분양률의 획기적 제고
 
당진시 투자 청신호, 기업유치 쾌속 질주
- 충남도와 5개 기업 간 2,332억 투자협약 체결 -
 

국내‧외 코로나 위기가 기업들의 유동성을 위협하는 가운데 당진시가 대규모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있다.

당진시는 8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메르코, 로보콘㈜, ㈜삼우, ㈜파텍, 천조그룹 등 5개 기업과 총 2,332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신규 및 증설 투자의 매력지로 부각돼 ‘기업하기 좋은 당진’의 이미지를 심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의 중심은 송산2일반산업단지로 ㈜메르코가 112억 원을 투자해 송산2일반산단에 1만5976㎡ 규모의 금속도장 공장을 건설하며, 로보콘(주)은 200억 원의 투자를 통한 3만3058㎡ 규모의 철근가공 및 자동화기계 제조 공장 건립을 추진한다.

또한 ㈜파텍이 120억 원을 투자해 1만6702㎡ 규모의 포름산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며, ㈜삼우는 기존 당진공장에 4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금속가공 제품제조 공정을 증설한다.

한편 천조그룹과 물류전문기업 AD로지스는 1,500억 원을 투자, 물류센터를 당진 정미면 일원에 13만6,676㎡ 규모로 건설할 계획이다.

당진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5개 기업의 고용인원은 약 432명 수준으로 예상되며, 기업들은 신규 고용 인원의 상당수를 당진에서 채용할 예정인 만큼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많은 기업들이 당진에서 제 2의 도약을 이룰 수 있도록 기업지원 시책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발로 뛰는 적극적 우량 기업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