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여차!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큰 줄 제작에 구슬땀
공약명 : 1-10 남북교류협력 위한 남북 줄다리기 행사 추진

의여차!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큰 줄 제작에 구슬땀
- 3년 만에 개최하는 줄다리기 축제, 이달 13일~15일 개최 -
 

기지시줄다리기 보존회(회장 김병재)에서 이달 13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2022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에 사용될 큰 줄 제작을 지난 29일 진행했다.

한해의 풍요와 평안을 기원하는 기지시줄다리기(국가무형문화재)는 수상(水上)과 수하(水下)로 편을 각각 나눠 줄을 다리는 전통문화이자 5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민속축제로서, 2015년에는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등 4개국 공동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그러나 2020년과 2021년 코로나19로 인해 축제를 개최하지 못했으며, 올해는 행사 규모를 축소해 3년 만에 개최하게 됐다.

기지시줄다리기 보존회는 지난 15일부터 매일 20여 명의 인원이 참여해 짚 6000단으로 줄을 제작해 왔으며, 작은줄을 통해 만든 중줄 6개를 이날 마을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참여해 큰 줄로 제작했다.

오는 8일까지 큰 줄에 머릿줄, 곁줄, 젖줄을 만들어 줄다리기 줄을 최종 완성하게 되며, 제작된 큰 줄은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에서 참가하는 관광객이 당기게 될 예정이다.


원래 기지시줄다리기는 100m의 암수줄 2개를 만들어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줄의 크기를 50m의 크기로 축소해 줄다리기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병재 보존회장은 “모처럼 큰 줄을 제작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이번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모두가 하나되는 기분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