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시장/군수

전국 주민자치 우수사례 당진에 모인다!
등록일 : 2019-07-05 조회 : 192

공약명 : 1-2 당진형 주민자치 활성화

 

전국 주민자치 우수사례 당진에 모인다!

- 당진시, 이달 23~24일 주민자치 정책 박람회 개최 -

 

주민참여로 실질적인 자치분권 시대를 열어가고 있는 당진시가 오는 7월 22일부터 8월 2일까지를 주민참여 주간으로 선포하고 이달 23일과 24일 이틀 간 주민자치 정책 박람회를 개최한다.

 

전국에서 많은 자치단체와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이번 박람회는 당진형 주민자치를 비롯해 전국의 주민자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주민자치와 자치분권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3일 박람회 첫날 행사는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이 문을 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당진시청 대강당에서 ‘자치분권과 지역균형 발전’을 주제로 특강에 나선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오후 3시부터 한국지방자치학회 주관으로 ‘주민주권의 의미와 주민자치회 제도의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정책포럼이 열리며, 이에 앞서 당진시청 중회의실에서는 오후 2시부터 지역재단 지역순환경제센터가 주관해 ‘농촌형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정책포럼을 진행한다.

 

24일 오전 10시에는 당진시청 대강당에서 도시재생협치포럼이 주관하는 정책포럼이 ‘주민자치와 도시재생 연계 방안’을 주제로 열린다.

 

또한 이날 오후 2시 당진시청 중회의실에서는 행정안전부 주민자치형공공서비스추진단이 주관하는 정책포럼이 개방형 읍면동장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열리며, 오후 3시에는 당진시청 대강당에서 공동체 세움이 정책포럼을 주관해 주민자치와 보건복지 분야의 연계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당진형 주민자치의 대표 우수사례로 자리매김한 읍면동 주민총회를 현장에서 직접 참관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2015년 이후 올해 6월까지 당진형 주민자치의 벤치마킹을 위해 전국에서 100곳이 넘는 기관과 단체가 당진을 찾아온 것을 감안해 시는 읍면동 주민총회를 현장에서 생생하게 접해볼 수 있도록 주민참여 주간에 박람회 개최를 결정했다.

 

23일 오후 2시에는 당진2동 주민총회가 당진정보고 체육관에서 열리며, 24일 오후 2시와 저녁 6시 30분에는 각각 신평면 문화스포츠센터와 송산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신평면과 송산면의 주민총회가 예정돼 있다. 주민총회 참관을 희망하는 단체는 당진시 정책박람회 블로그에서 댓글로 신청하면 된다.

 

박람회 부대행사로는 첫날 오후 5시부터 밤 9시 30분까지 당진지역 14개 읍면동이 참여하는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경진대회가 당진시청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다. 같은 시각 야외 공연장 바로 옆 시청 잔디밭 광장에서는 농부시장 ‘당장’과 똘뱅이 장터가 운영되고, 버스킹 공연과 당진시 홍보대사 안소미가 진행하는 주민 참여 노래방도 열릴 예정이다.

 

또한 박람회 상설행사로 주민자치 정책 사례관이 설치돼 전국 지자체의 우수사례와 당진지역 읍면동 주민자치 사례를 직접 살펴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대한민국 주민자치 선도도시 당진의 위상과 우리 시민들의 열정을 보여줄 것”이라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주민은 참여로, 마을은 자치로, 도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공감대가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주민자치 분야에서 전국단위 정책 박람회를 자치단체가 개최하는 사례는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를 포함해 당진시가 최초다. 행정안전부가 매년 개최하는 전국 주민자치박람회를 제외하고 자치단체에서는 포럼이나 토론회, 해당 지역단위 박람회 등 비교적 작은 규모의 행사만 열려 왔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