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9월 당진에서 첫 청년민회 열린다

  • 조회 : 119
  • 등록일 : 2019-05-22
청년정책추진단 회의 (1).JPG (1,546kb) 바로보기
청년정책추진단 회의 (1)
-당진시, 청년정책 추진사항 점검-

당진시는 지난 21일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시장 직속 청년정책추진단 회의를 갖고 당진형 청년정책의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청년정책추진단은 당진시 청년정책팀을 비롯해 청년정책 추진과 관련이 있는 팀을 중심으로 지난 2017년 구성됐다.

21일 진행된 회의에서는 ‘설자리’ 3개 사업 ‘일자리’ 11개 사업, ‘살자리’ 6개 사업을 비롯해 청년정책팀이 올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7개 사업 등 총17개 팀, 28개 청년지원사업에 대한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보고 자료에 따르면 ‘설자리’ 분야에서는 현재 청년 분야에 특화 된 통계개발이 진행 중으로, 오는 11월에는 그 결과가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자리’ 분야에서는 시가 올해 전국 최초로 도입한 청년생활임금제와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일자리 무인정보시스템 설치, 청년농업인 영농조기 정착 지원사업 등도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아울러, 살자리 분야에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청년 공유주거 공간 조성사업이 국토교통부 승인이 예상되는 6월 이후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되며, 신혼부부 전세자금과 이자 지원사업은 지역 내 기업체 등을 중심으로 홍보를 강화해 하반기에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청년정책팀의 역점사업인 청년민회의 경우 오는 9월 개최할 예정으로, 일 년에 한 번 모든 주민들이 광장에 모여 고장의 중요 사항을 결정하는 직접 민주주의 형태인 스위스의 ‘란츠게마인데’를 적용, 1000명가량의 청년들이 참여해 2020년 추진할 청년정책 주요사업을 청년들이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또한 2019년 당진형 청년정책의 최대 핵심 사업인 청년타운 조성사업은 기본 및 실시설계가 진행 중이며, 오는 8월 착공해 올해 말에 개관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번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 중 지역 청년 100명과 함께 타운홀 미팅을 진행하고 9월에는 청년민회와 청년정책위원회를 개최해 내년에 추진할 청년정책시행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당진시청이(가) 창작한 9월 당진에서 첫 청년민회 열린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