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청년 농업인이 꿈을 잃지 않도록!

  • 조회 : 17
  • 등록일 : 2019-06-12
 
 
- 당진시,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 앞장 -

맞춤형 청년 정책을 통해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당진시가 시설과 장비 부족으로 조기 영농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농업인들을 위해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에 따르면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 사업은 청년농업인의 영농활동과 관련해 생산부터 유통, 판매단계까지 필요한 시설과 기계, 장비 등 각종 사업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당진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며 영농에 종사 중인 만20세 이상 만45세 미만, 독립경영 3년 이상 10년 이하의 군필 또는 면제자가 해당된다.

시가 이 사업을 추진한 배경에는 각종 보조금을 비롯한 기존의 지원 방식이 자부담률이 높고 지원 인원에 한계가 있어 청년농업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맞춤형 지원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2017년 7월 20일 지역의 청년농업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는데, 당시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농업인들도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고령화 되고 있는 농촌 지역에 청년농업인들의 유입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지난해 신규 사업으로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사업을 도입했는데, 벌써 이 사업을 통해 조기 영농정착에 성공한 사례가 나타났다. 사례의 주인공은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벼농사에 필요한 농기계를 구입한 조성관 씨(36세)로, 그는 이 사업을 통해 기존보다 소득이 4000만 원가량 늘었으며, 지원받은 농기계로 마을에서 필요로 할 때 농작업도 적극 돕고 있다.

올해도 시는 5명의 신청자 중 3명을 지원 대상자로 선정해 개인 당 최대 80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우리지역의 40세 미만 농가인구는 전체 농가인구의 9% 정도인 2600명에 불과하고 이중 독립경영자는 260명 정도로 추정된다”며 “청년농업인 비율이 높아져야 지속가능한 농업 육성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맞춤형 지원 사업을 도입했는데 점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20년부터 사업 지원 대상자에 대한 심사를 보다 객관화하고 세분화해 꼭 필요한 청년농업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당진시청이(가) 창작한 청년 농업인이 꿈을 잃지 않도록!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담당자 : 정상열
  • 연락처 : 041-350-3143
  • 최종수정일 : 2019-01-16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