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가지정문화재

관광지

본문 시작

면천두견주 (沔川杜鵑酒)
면천두견주 (沔川杜鵑酒)
  • 종별중요무형문화재 제86-2호
  • 소재지충청남도 당진시 면천면 동문1길 11-23
  • 지정일1982-06-01

소개

두견주는 진달래 꽃잎을 섞어 담는 향기나는 술인데 진달래꽃을 두견화라고도 하므로 두견주라고 부른다.


두견주는 고려의 개국공신인 복지겸(卜智謙)에 얽힌 전설이 있다.


그가 병이 들어 온갖 좋다는 약을 다 써도 병이 낫지 않자, 그의 어린 딸이 아미산에 올라 100일 기도를 드렸다.


신선이 나타나 이르기를 아미산에 활짝 핀 진달래꽃으로 술을 빚되 반드시 안샘(지금 면천초등학교 뒤에 있는 우물)의 물로 빚어 100일 후에 마시고 뜰에 2그루의 은행나무를 심어 정성을 드려야만 효과가 있다고 하였다.


딸이 그대로 하였더니 아버지의 병이 나았다고 한다.


술의 색은 연한 황갈색이고 단맛이 나며 점성이 있는데 신맛과 누룩냄새가 거의 없고 진달래 향기가 일품이다. 알코올 도수는 21도 정도이다.


두견주는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피로회복에도 효과가 있으며, 특히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주어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하지만 진달래꽃의 꽃술에는 독성분이 있으므로 술을 담글 때 꽃술이 섞여 들어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전통민속주 제조기능을 보존, 전승하도록 하기 위해 면천의 두견주 제조기능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하였다.


현재 박승규에 의해 그 명맥이 이어지고 있다.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지도정보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