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가지정문화재

관광지

본문 시작

기지시줄다리기 (機池市줄다리기)
기지시줄다리기 (機池市줄다리기)
  • 종별중요무형문화재 제75호
  • 소재지충청남도 당진시 송악읍 안틀모시길 11
  • 지정일1982-06-01

소개

줄다리기는 길쌈이라고도 하며 농경의식의 하나로 일종의 편싸움 놀이이다.


마을을 육지와 바닷가쪽 두 편으로 나누는데 생산의 의미에서 여성을 상징하는 바닷가 쪽이 이겨야 풍년이 든다고 한다.


줄다리기는 윤년 음력 3월초에 재앙을 막고 풍년을 기원하는 당제를 지내고, 이어서 행해졌다.


전설에 의하면 당진의 기지시리는 풍수적으로 옥녀가 베짜는 형국이어서 베를 양쪽에서 잡아당기는 시늉을 한데서 줄다리기가 생겼다고도 하고, 지형이 지네형이라서 지네모양의 큰 줄을 만들어 줄다리기를 했다고도 전해진다.


줄의 길이는 50∼60m이며 지름이 1m가 넘는 경우도 있어 사람이 줄을 타고 앉으면 두 발이 땅에 닿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줄이 커서 손으로 잡아당길 수가 없기 때문에 원줄의 중간 중간에 가늘게 만든 곁줄을 여러 개 매달아 잡아당기기 좋도록 만든다.


줄 위에 올라선 대장이 지휘를 하면 줄다리기가 시작되고 각 마을의 농악대는 빠른 장단으로 사람들의 흥을 돋운다.


줄다리기가 끝나면 줄은 이긴 쪽 차지가 되는데, 승부가 결정되면 사람들이 몰려들어 칼로 줄을 끊어 간다.


끊어간 줄을 달여서 먹으면 요통이나 불임증에 효과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줄에 양잿물이나 바늘을 떨어뜨리거나 꽂으면 줄이 끊어지고 여자가 줄을 넘으면 넘어선 곳이 끊어진다는 금기가 있어 주술적인 의미도 지니고 있다.


기지시줄다리기는 재앙을 막고 풍년을 기원하는 민간신앙이며, 줄다리기를 통한 농촌사회의 협동의식과 민족생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문화적 의미를 지니고 있어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지도정보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