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메르스 임시진료소에 음압시설 설치
등록일 : 2015-06-19 조회 : 144

당진시, 메르스 임시진료소에 음압시설 설치
- 진료소 내부 기압 외부보다 낮게 유지해 바이러스 누출 차단 -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당진시가 메르스 확산 차단과 고열환자 선별 진료를 위해 음압시설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음압시설이 설치된 보건소 임시진료소 2곳과 당진종합병원에 설치된 임시진료소 두 곳 등 총 4곳이다.


음압시설은 진료실 내부 기압을 외부보다 낮게 유지해 공기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고 진료실 내 공기는 별도의 여과장치를 통해 병원균이나 바이러스를 걸러낸 뒤 배출하는 시설이다.


당진시 보건소는 이번 음압시설 설치로 진료를 위해 보건소와 당진종합병원을 찾는 주민들의 메르스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해소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메르스와 관련해 근거 없는 유언비어가 퍼져 과도한 불안이나 오해를 갖고 계신 시민들이 많다”면서 “메르스는 바이러스가 체내에 침입하면 인체 내에서 증식하는 기간을 거쳐 증상이 발현하면서 몸 밖으로 바이러스가 배출되기 때문에 증상이 없는 잠복기 중에는 바이러스가 몸 밖으로 배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강조하고 감염자나 의심환자와 접촉한 사실이 없는 시민들은 정상적인 일상 활동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최근 보건당국을 사칭해 메르스와 관련해 지원금을 주겠다며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묻거나 계좌이체를 유도하는 보이스피싱이 유행하고 있어 관련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메르스와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핫라인(국번 없이 109번)으로 문의하면 된다.

 

 

 

 

2019. 10. 조회수 : 8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