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실현을 위한 프로젝트
문화도시 실현을 위한 프로젝트
2020 당진문화재단 문화사업 결산과 2021전망
2020년 당진문화재단은 당진시와 함께 문화도시 실현을 위한 프로젝트를 새로 설계하여 공연, 전시 분야에 다양한 문화사업들을 추진한 결과 예술성과 작품성은 물론 국비 사업에 총력을 기하여 2020년 충청남도 지역에서 가장 많은 국비, 도비를 318,147,000원 획득하였다.
 
당진문예의전당은 지난해 15주년을 맞이하여 5월 말까지 시설들을 리뉴얼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어지는 공간들을 위해 공연사업비를 시설비용으로 전환해 대소공연장과 전시관을 더 꼼꼼하게 리뉴얼하고 재단의 모든 건축 시설 안전점검까지 사전 실행해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철저하게 하였으며,
코로나19로 전국의 문화재단 및 공연장들은 사업을 포기하거나 중단하는 상황에도 당진문화재단은 당진지역의 예술단체 및 시민을 위한 신규 특별사업으로
○ 긴급재난지원 사업으로 공공문화예술 프로젝트 <自由롭게>
○ [온라인 전시감상 프로젝트] 갤러리 앳 홈(Gallery at Home)
○ 아이들을 위한 키즈스테이지 공연을 온-오프라인으로 공연 및 무료 관람할 수 있도록 유트브로 송출하여 많은 인기를 보였다.
 
그랜드시즌 대표 공연으론 당진에서 처음으로 제작한 무용장르(댄스컬) ‘안드레아 <김대건>’ 공연을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 당진시민들을 위해 전석 무료공연으로 오픈하여 총 5회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 하였으며, 2020년 9월에 초청하기로 했던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 공연은 2021년 5월로 연기해 더 많은 당진 시민들과 만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정했다.
 
당진문화재단(이사장 김규환)의 문화사업 결산보고를 한 곽노선 문화사업부장은 “2020년 충청남도 지역에서 문화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문화재단의 역할 및 전문공연장으로 우뚝 설 수 있는 한해였으며, 당진 문화 콘텐츠 생산에 성공하여 김대건 탄생 200주년 행사 및 문화도시 준비 사업선정에도 당진문화재단이 함께 할 것”이라 마무리하며, 2021년에도 당진문화재단은 12월 새로 취임한 김이석 총장과,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과 더불어 ‘시민문화향유지원’ 10개 사업,
‘시민문화활동지원’ 5개 사업, ‘문화예술진흥지원’ 19개 사업, 10개의 문화정책개발 사업 등을 당진시민들을 위해 열심히 펼치겠다고 말했다.
 
특히 2021년도 사업의 흐름 중 기본 운영 중심은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전반기에는 국비사업과 이월사업 중심으로 펼치고, 후반기에 보다 활성화를 높이기 위한 전략 사업을 펼칠 계획이며, 당진시민들의 문화향유에 ‘소외됨이 없도록’ 찾아가는 문화선물과 ‘움직이는 공연장’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별도의 예산 없이 당진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예술단체 창작 스튜디오 지원’과‘고3·수험생 대상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등 서울과 충청남도에서 실시하는 무료 온라인 체험 등을 적극 소개 하여, 당진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서울과 지방의 문화진흥 간격도 좁히는 노력도 병행할 것으로 밝혔다.
 
위로
Array
(
    [mode] => V
    [site_dvs_cd] => media
    [code] => 0102
    [no] => 1332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