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한우산업 수급안정에 총력 기울여
당진시, 한우산업 수급안정에 총력 기울여
- 자율적 암소 감축 및 송아지 추가입식 자제 당부 -
 
 
한우가격 상승으로 2023년까지 사육과잉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향후 한우가격 폭락 등의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당진시에서는 한우 수급불안정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국내 한우사육 두수가 평년 297만두를 유지하는데 비해 2021년 현재는 343만두 정도로, 2023년 345만두까지 늘어날 것으로 농촌경제연구원은 전망하고 있다.
 
이런 한우산업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해 당진시에서는 한우 개량분야 6개 사업 1억91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으며, 특히 사육 과잉 기조 해소를 위해 저능력우(본 개체 능력 또는 후대의 능력이 낮은 소) 조기 도태를 유도하고 우량 암소 선발을 위한 유전자 분석 컨설팅 사업 등에 대해 내년도 예산을 증액 요청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당진축협에서는 선제적인 경산우(1회 이상 출산경험이 있는 암소) 감축을 위해 경산우 비육 지원사업을 오는 11월 30일까지 한우 번식우 농가를 대상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장명환 축산지원과장은 “현재 지속적인 사료가격 상승 및 한우 사육과잉 기조 지속에 따른 향후 한우농가 경영위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관내 한우농가의 수급 안정을 위해 시는 다양한 관련 시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위로
Array
(
    [mode] => V
    [site_dvs_cd] => media
    [code] => 0102
    [no] => 1528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