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당진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당진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3대 도입&운영"

 

지난 3일 당진시버스터미널 주차장에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개통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에너지 전환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 중인 당진시에서 처음으로 개통하는 친환경 전기저상버스의 개통이었기에 많은 이들의 관심과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블로그지기도 개통식에 참여하여 버스 시승도 함께 참여해봤는데요, 그 현장으로 가보시지요!

 

 

이번에 도입된 전기버스는 국내 에디슨모터스社가 노약층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해 저상버스로 제작했다고 합니다.

저도 버스에 타 교통약자를 위한 기계설비 등을 확인했는데요, 휠체어에 탄 승객을 위해 버스가 한쪽으로 기울어지고, 발판이 나오는 등 저상버스로 제작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시승식을 이용해 버스에 타 보았는데요, 전기 버스는 일반버스와 비교해 엔진 진동과 소음이 현격히 적어 승차감이 크게 개선돼 운전자의 피로를 덜어주고 승객들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특히 이 버스는 1회 충전 시 약285㎞를 운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경유버스 대비 연료비가 2분의1 수준에 불과해 경제성도 높을 뿐만 아니라 기존 경유를 사용하는 차량에 비해 배출되는 오염물질도 적어 친환경적입니다.
며칠 전 당진시 송악읍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모시고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차 타운홀 미팅이 진행되었는데요, 당진시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당진시는 지난 2011년 EV 선도도시에 선정된 이후 승용차를 중심으로 전기차 보급에 노력해 왔지만 시내버스 같은 대중교통의 전기차 보급은 없었는데요, 이에 시는 지난해 12월 충남 서북부 미세먼지 공동선언식에서 대중교통 수단 중 시내버스를 2030년까지 친환경버스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번 전기버스 보급을 시작으로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이번에 도입된 전기버스는 차고지인 행정동을 시작으로 송산, 송악, 합덕, 석문 등 승객이 많은 주요 노선에 투입, 일일 300㎞를 운행합니다. 앞으로 운행 빈도가 높고 매연배출이 심한 경유버스를 친환경 전기버스로 교체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서는 당진시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위로
Array
(
    [mode] => V
    [site_dvs_cd] => media
    [code] => 0205
    [no] => 4309
)